기업 역사

1960년대의 베네시안 블라인드 생산

시작

 WAREMA의 성공 스토리는 195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용기와 투지로 시작이 됩니다. Karl-Friedrich Wagner와 함께Karl-Friedrich Wagner와 함께, Hans-Wilhelm Renkhoff는 특별히 가벼운 금속을 이용하여 베네시안 블라인드를 제조하는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좋은 제품, 다섯 명의 직원, 의욕이 상당히 넘치는 젊은 기업가들의 첫 시작이었습니다. 그들의 노력은 빠르게 결실을 보았습니다. 사업을 시작한지 4년이 되는 해에, 직원은 45명으로 늘었고, 이들은 총 백만 독일 마르크 가치에 상당하는 베네시안 블라인드를 생산했습니다.

1958년, Karl-Friedrich Wagner가 사고로 세상을 떠나자 WAREMA의 성공에는 그림자가 드리워졌습니다. 이후, Hans-Wilhelm Renkhoff가 회사를 단독으로 인수하여 경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초창기 직원, 공장 건물에 건축

성장

경영이 잘 되면서 초기의 생산 시설로는 부족하게 되었고, 생산 시설의 건축이 시작 되었습니다. 그 첫 번째 구역이 현재 본사가 있는 위치입니다. 그 후로는 거의 매년 확장과 증축이 필요했습니다.

제품의 종류도 지속적으로 증가했습니다. 1959년의 생산 목록에 베네시안 블라인드와 함께 롤러 블라인드가 추가 되었고, 곧 이어 알루미늄 롤러 셔터가 추가 되었습니다. WAREMA의 롤러 셔터는 엄천난 판매고로 인기가 증명 되었고, WAREMA는 지속적으로 성장하였습니다.

그 후 1967년에 외부 베네시안 블라인드인 "Super 80"이 제품군에 추가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발전된 형태를 고려하면, Super 80은 오늘날 사용하는 외부 베네시안 블라인드와 거의 비슷합니다. 1970년대에 주목 받은 신제품으로 수직형 루브르 블라인드와 어닝이 신제품으로 소개 되었습니다.

WAREMA의 차양 제어 시스템으로 구매할 수 없는 부품은 무엇이든 직접 제조했습니다. 그 결과, 예를 들면 플라스틱 부품이나 제어 시스템 부품들이 1970년대 이후로 WAREMA의 공장에서 직접 생산되고 있습니다. WAREMA는 추가적으로 많은 특수 기계와 도구를 설계하고 제작하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생산 및 제조, 광고 사진

고객 서비스

회사 설립자 Hans-Wilhelm Renkhoff는 사업 파트너들과의 친밀한 만남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였습니다. 때문에 WAREMA는 1984년이 될 때까지 독일 전역에 15개 지점을 열고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드레스덴과 라이프치히에는 독일 재통일 이후 각각 새로운 지점이 열렸습니다. 이들 지역의 모든 영업점에서는 지금도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WAREMA의 파트너들에게 차양 시스템을 판매하는 업무도 처리하고 있습니다.

 

WAREMA의 무역 전시회 구역 및 팀

새로운 세대로 성공적인 발전

WAREMA 설립자의 딸인 Angelique Renkhoff-Mücke는 2001년에 WAREMA 그룹의 최고 경영자가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부친의 평생 가업을 이어 나가고 왔습니다.

설립자의 지도 아래, WAREMA는 햇빛에 초점을 두어 자사의 핵심 전문 분야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부친께서는 현재 WAREMA 발전의 토대를 차양 시트템 분야에 마련하셨습니다.
1955년 WAREMA 설립 후, WAREMA는 이 분야에서 선두적인 SunLight Manager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습니다."

 

Angelique Renkhoff-Mücke
바레마코리아 유한회사
바레마코리아 유한회사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양현로 164, 5층 (이매동, 성남상공회의소)
언제든지 저희 사무실에 방문하세요!
회사 위치